온라인 커뮤니티, 트위터 캡쳐

SBS FunE ‘스쿨어택 2018’ 측이 몰래카메라 논란에 대해 사과했다.

10일 오후 서울의 한 여자 중학교에서는 ‘스쿨어택 2018’ 녹화가 진행됐다. 학생들은 특강이 열린다는 소식을 듣고 강당으로 모였고, 아이돌 그룹 ‘NCT DREAM’이 깜짝 등장했다.

온라인 커뮤니티

그러나 이후 한 SNS에는 교실 TV 위에 카메라가 달린 사진과 함께 “오늘 학교에서 스쿨어택 했는데 이렇게 스피커 위에 카메라 있었고 이거 발견하기 전에 옷 갈아입은 애들 많았다”라는 글이 올라왔다.

강당에 가기 전 교실 내에서 카메라를 발견한 학생들은 체육복으로 급하게 화면을 가려야 했다. 카메라를 발견하기 전에 체육복으로 옷을 갈아입기 위해 교복을 탈의한 학생들은 불안에 떨 수밖에 없었다.



논란이 일자 ‘스쿨어택2018’ 측은 10일 공식 트위터에 사과문을 게재했다. ‘스쿨어택’ 측은 “금일 촬영 시, 학생들의 리액션 촬영을 위해 학교 측의 협조를 구한 뒤 교내 일부 교실에 거치카메라를 설치, 일부 촬영이 진행됐으나 심리적 불편을 줄 수 있다는 판단하에 해당 학교 선생님 참관하에 교실에 설치됐던 전 카메라의 촬영본 삭제 작업을 마쳤다”고 밝혔다. 이어 “앞으로 학생 여러분께 보다 좋은 추억만 선물할 수 있도록 더욱 신중하고 사려 깊은 스쿨어택이 되겠다”고 사과했다.

이현지 객원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