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강남 광동한방병원 이사장이 광동제약 비자금 의혹으로 검찰 조사를 받던 중 투신했다.

조선일보는 서울중앙지검 인근 11층 건물 옥상에서 투신해 중상을 입고 병원으로 이송됐다고 11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이 이사장은 11일 오후 3시30분쯤 검찰에 소환돼 2시간 가량 조사를 받았고 오후 5시30분쯤 저녁식사를 하기 위해 밖으로 나왔다가 사라졌다.

오후 7시22분에 이 이사장이 극단적인 선택을 한 것 같다는 신고가 경찰에 접수됐고 현장에 출동한 경찰은 서울중앙지검청사에서 약 400m 떨어진 서초동 B빌딩 앞에서 ‘쾅’하는 소리가 들렸다는 제보를 받았다. 오후 8시쯤 경찰은 이 빌딩 뒤편에 이 이사장이 쓰러져 있는 것을 발견, 서울성모병원으로 이송했다.

경찰 관계자는 “옥상에서 투신했지만 빌딩 2층에 있던 아크릴 지붕으로 떨어지며 충격이 완화된 것으로 보인다”고 매체에 설명했다. 병원 측은 조선일보에 “발견 당시 의식이 있었고 말도 할 수 있는 상태였다”고 말했다. 이 이사장은 다행히 생명에 지장이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는 광동제약 임직원들이 광고비 집행과 관련해 불법 리베이트를 수수했다는 정황을 포착하고 공개수사에 착수했다. 특정 광고대행사에 일감을 주고 10억원 상당의 상품권과 현금을 돌려받는 방식이다. 검찰은 이날 오전 광동제약 본사를 압수수색해 관련 자료를 확보했다. 이 이사장은 광동제약 창업주인 고(故) 최수부 회장의 셋째 사위로 광동제약 기획조정실장과 관리본부장을 지냈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