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적을 울렸다는 이유로 운전자를 폭행하고 차량을 빼앗은 여중생들의 영상이 방송을 통해 공개됐다. 공개된 영상 속에서 여중생들은 50대인 운전자를 무차별적으로 폭행했다.


SBS는 충북 청주시 사직동의 한 도로에서 김모(55)씨가 몰던 승용차를 멈춰 세운 뒤 김씨를 폭행한 여중생들의 영상을 10일 공개했다. 영상은 차량 한 대가 문이 열린 채 움직이고 여학생들로 보이는 이들이 차를 쫓아오는 모습으로 시작된다.


한 남성이 등장해 차 문을 열려고 하자 여중생들은 남성에게 달려들어 발길질과 주먹을 하며 무차별 폭행을 했다. 일행 중 한 명은 돌멩이로 추정되는 둔기를 들고 달려와 남성의 머리를 내려치기도 했다.

여중생들은 남성을 에워싸 구석으로 몰아세웠다. 처음 남성은 여중생들에게 밀리다 가까스로 빠져나와 자신의 승용차로 발길을 옮긴다. 이때도 여중생들의 폭행은 계속됐다. 폭행을 당한 남성은 현재 팔에 큰 상처를 입고 병원에서 치료 중이다.

충북 청주청원경찰서에 따르면 10일 새벽 1시30분쯤 충북 청주시 서원구 사직동의 한 도로에서 운전자 김모씨(55)가 몰던 승용차를 여중생들이 빼앗아 20m가량 무면허로 운전했다. 여중생들은 또 자신의 차를 쫓아온 김씨를 무차별 폭행했다.

김씨를 폭행한 이들은 15세 김모양을 포함해 4명으로 인근 중학교 선후배 사이인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조사에서 김양 등은 “인근 가게에서 술을 마시고 나오다 자신들을 향해 경적을 울려 홧김에 폭행했다”며 ““술에 취해 기억이 나지 않는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그러나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이 음주 여부를 측정한 결과 음주단속 처벌기준인 0.05%에 못 미치는 0.01%로 나왔다. 경찰은 이들을 상대로 정확한 경위를 조사하고 보강수사를 마친 뒤 검찰에 송치할 방침이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