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서인 페이스북 캡처

웹툰 작가 윤서인이 검찰의 실형 구형에도 불구하고 무죄를 확신한다는 취지의 입장을 전해 세간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검찰의 구형 소식이 전해진 직후 외식 사진까지 올리는 여유로움을 보였다.

검찰은 11일 서울중앙지법 형사 16단독 최미복 판사 심리로 열린 김세의 전 MBC기자, 만화가 윤서인씨의 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 위반(명예훼손) 혐의 공판에서 두 사람에게 각각 징역 1년을 선고해달라고 요구했다.

이들은 2016년 백씨가 민주총궐기 현장에서 경찰 물대포를 맞고 위독한 상황인데도 차녀 민주화씨가 인도네시아 발리로 휴가를 즐겼다는 글과 만화를 SNS 등에 올린 혐의로 불구속 기소됐다.

윤 작가는 백남기씨가 위급한 상태로 중환자실에 누워있지만 가족들의 동의가 없어 아무런 치료도 받지 못하고 있는 것처럼 묘사했으며 비키니를 입은 여성이 휴양지에서 페이스북에 ‘아버지를 살려내라...X같은 나라’라고 쓰는 장면의 만평을 그려 보수단체인 자유경제원 사이트에 게재했다.

이 만화로 윤 작가는 논란에 휩싸였다. 그러나 검찰 조사결과 백씨의 딸 민주화씨는 휴양 목적이 아닌 시댁 행사에 참석하기 위해 발리로 향했던 것으로 드러났다. 윤 작가는 최후진술에서 “유족들을 개인적으로 모르고 비난할 의도가 없었다”며 “시사 만화가로서 그 정도의 만평은 할 수 있는 것이 자유 대한민국의 기본적 권리라고 생각한다”고 주장했다.

공판 직후 윤 작가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후기를 올렸다. “검사가 나한테 징역 1년을 부르더라”고 시작한 윤 작가는 “언론사에 그린 만평으로 만화가가 감옥에 간 사례는 과거 군사정권에도 없었고 해외 역시 미친 독재 국가가 아니고서야 찾아볼 수 없는 일”이라고 지적했다.

“내 만화는 재판 과정에서 오히려 100% 진실임을 밝혀졌다”고 한 윤 작가는 “재판을 하면 할수록 너무 진실이어서 만화를 그린 나조차 깜짝 놀랐다”고도 했다. 그 이유에 대해 윤 작가는 “혐의 내용에서 ‘허위사실’ 부분이 삭제됐다. 지금은 ‘사실 적시에 관한 명예훼손’으로 바뀌어 있는 상태”라며 “이걸로 나에게 감옥가라니…”라고 비판했다.

이어 윤 작가는 “구형이랑 선고의 차이도 모르는 친구들은 지금 윤서인이 감옥 간다고 좋아하고 있다”며 “미안하지만 난 선고에서 무죄가 될 것을 확신한다. 아무리 미친 세상이라도 이걸로 만화가를 감옥에 보내지는 못할 거다”라고 확신했다.

이후 윤 작가는 중식 요리 사진을 페이스북에 올리며 외식을 즐기고 있는 듯한 분위기를 풍기기도 했다. 이날 자정 무렵 “메시지 카톡 터진다”는 근황을 전한 윤 작가는 “모두들 걱정하지 않아도 된다. 입장 정리해서 영상으로 만들어 내일 저녁에 윤튜브에 올리겠다”고 밝히기도 했다. 한편 재판부는 다음달 26일 윤 작가와 같은 혐의로 기소된 김 기자에 대한 선고 공판을 열 예정이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