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양천구청에서 7급 공무원이 투신해 사망하는 안타까운 사건이 발생했다.

11일 오후 7시쯤 서울 양천구청 소속 7급 공무원 정모(53)씨가 구청 앞 바닥에 쓰러진 채 발견돼 심폐소생술을 받으며 병원으로 옮겼지만 끝내 숨졌다.

유서는 발견되지 않았고 타살 혐의점도 없는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은 “건물 CCTV등을 토대로 정씨가 7층 옥상에서 스스로 뛰어내린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경찰은 유가족 등을 상대로 정확한 사망 경위를 조사 중이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