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티이미지뱅크

경북 칠곡 한 사찰에서 승려가 사찰 주인을 살해한 뒤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11일 칠곡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전 11시15분쯤 약목면 원불사 숙소에서 승려 A씨(67)가 사찰 여주인 B씨(65)를 흉기로 찔러 살해했다. 이후 자신의 목을 찔러 숨졌다.

이들은 사찰에 함께 거주하고 있던 것으로 알려졌다. 별안간 A씨가 B씨 방안으로 칩입해 흉기로 가슴을 찌른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은 주변인들을 상대로 자세한 살해 동기를 수사 중이다.

박민지 기자 pmj@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