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레일이 10월 2~21일 분당선(왕십리~수원) 전동열차의 운행 시간과 횟수를 일부 조정한다고 12일 밝혔다.

이번 조정은 분당선의 청량리역 연장 운행을 위한 왕십리~청량리 간 선로 신설·개량공사에 따른 것이다.

코레일은 적정 운행시간과 횟수를 검토, 올해 말부터 분당선 일부 열차를 청량리역까지 연장 운행할 계획이다.

조정되는 열차 시간표는 분당선 전철역과 코레일 홈페이지(www.letskorail.com)에서 확인할 수 있다.

이 기간 평일 출퇴근시간 전철은 왕십리~죽전이 10회, 죽전~수원은 8회가 줄어들고 운행시간 역시 조정된다. 주말과 공휴일은 시간만 변경된다.

윤양수 코레일 광역철도본부장은 “이용편의를 위한 일시적 조정인 만큼 이용객들의 이해와 협조를 바란다”고 말했다.

대전=전희진 기자 heeji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