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 방송 캡처

원로배우 김인태씨가 전립선암 등 합병증으로 오랜 투병 생활 끝에 12일 별세했다. 향년 88세

김씨는 이날 오전 경기 용인시 기흥구의 한 요양병원에서 생을 마감했다. 고인은 2007년 발병한 전립선암과 파킨슨병, 근무력증 등 합병증으로 투병 생활을 이어왔다. 빈소는 분당 서울대학교 병원에 마련될 예정이다.

아내인 배우 백수련씨는 이데일리에 “평생 성실했고, 심성이 고왔던 사람이다”라며 “참을성도 많아서 모진 병에 시달리면서도 오래 버텨줬다”고 전했다.

고인은 1930년 태어나 1954년 연극배우로 데뷔했다. ‘전원일기’ ‘제4 공화국’ ‘태조 왕건’ ‘명성황후’ ‘무인시대’ ’발리에서 생긴 일’ ‘청혼’ ‘왕꽃 선녀님’ 등 다양한 작품에서 선굵은 연기를 펼쳐 오랜 기간 사랑받았다.

전형주 객원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