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세의 전 MBC 기자(왼쪽)와 만화가 윤서인씨. 뉴시스

검찰이 고(故) 백남기씨 유족의 명예를 훼손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김세의 전 MBC 기자에게 징역 1년을 구형한 가운데, 김 전 기자가 심경을 전했다.

김 전 기자는 12일 “페이스북에 어떤 사안에 대한 감상을 썼다고 징역 1년형을 구형하는 검찰의 수준이란”이라며 “사법부의 공정한 판결을 기대해본다”고 자신의 소셜미디어에 밝혔다.

검찰은 서울중앙지법 형사16단독 최미복 판사 심리로 11일 열린 결심공판에서 김 전 기자와 만화가 윤서인씨에게 허위 사실 적시에 의한 명예훼손 혐의로 각각 징역 1년을 구형했다.

김 전 기자는 결심공판 후 페이스북에 “솔직히 요즘 너무 힘들어서 살고 싶지 않다”면서 “그래도 이렇게 죽으면 최승호(현 MBC 사장)가 너무 좋아할 것 같아서 도저히 못 죽겠다”고 적었다.

이날 윤씨도 페이스북에 올린 글을 통해 검찰의 구형 내용이 부당하다고 주장했다. 윤씨는 “언론사에 그린 만평으로 만화가가 감옥에 간 사례는 과거 군사정권에도 없었다”며 “해외 역시 독재국가가 아니고서는 찾아볼 수 없는 일”이라고 말했다.

이어 “미안하지만 난 선고에서 무죄가 될 것을 확신한다”면서 “난 잘못되지 않았다. 이걸로 만화가를 감옥에 보내지는 못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백남기 농민은 2015년 11월 거리집회에서 경찰이 살수한 물대포에 맞아 혼수상태에 빠졌다가 2016년 9월 25일 사망했다.

윤씨는 이후 10월 백씨의 둘째 딸인 민주화씨가 아버지가 위독한데도 해외로 휴가를 갔다는 내용의 만평을 그렸다.

김 전 기자도 같은 달 페이스북에 “아버지가 위독한 상황에서 가족들이 원하지 않아 의료진이 투석치료를 못 했다. 사실상 안락사시킨 셈”이라며 “더욱 놀라운 사실은 아버지의 사망시기가 정해진 상황에서 발리로 놀러 간 점”이라고 했다.

그러나 민주화씨는 발리에 있는 시댁 형님의 친정에 방문했던 것으로 밝혀졌다. 형님이 출산 후 친정 부모님께 아이를 보여드리고자 발리에서 세례식을 했고, 가족들이 모두 형님의 친정인 발리로 갔다는 것이다.

당시 민주화씨 언니 도라지씨는 페이스북에 긴 글을 올려 “아버지께서 운명하시는 순간 동생이 발리에 머무르고 있었다는 이유만으로 사실과 전혀 다른 주장을 하는 이들에게 말하고 싶다”며 “가족 잃은 슬픔 속에 하루하루를 힘들게 보내고 있는 우리 가족을 모욕하는 일은 그만두길 바란다”고 말했다.

박은주 기자 wn1247@kmib.co.kr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