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운찬 KBO 총재는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야구대표팀을 통해 불거진 병역 면탈 논란과 관련해 사과했다.

정 총재는 12일 한국야구위원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국민스포츠인 야구는 아시안게임에서 여러분의 기대에 못 미쳤다”라며 “ 외형의 성과만을 보여드리고 만 것에 대해 죄송한 마음을 금할 수 없다”라고 말했다.

정 총재는 이어 “그야말로 유구무언이다. 그러나 입다물고 시간이 지나기만 바랄 수 없기에 이 자리에 섰다”라며 “KBO와 한국야구 대표팀에 대해 지적해주신 국민 여러분의 질책과 비판을 뼈아프고 겸허하게 받아들인다”라고 밝혔다.

정 총재는 “아시안게임 야구를 지켜보며 상처를 받은 분들에게 깊은 사과를 드린다”라며 “KBO가 국위 선양이 어떤 가치보다 우선한다는 과거의 기계적 성과 중시 관행에 매몰되어 있었음을 고백한다”고 말했다.

정 총재는 “아직도 한국 야구를 아끼고 사랑하시는 모든 분의 우려와 걱정이 매우 크다는 것을 잘 알고 있다”라며 “KBO 커미셔너로서 책임을 통감한다”고도 했다.

이어 “국가대표 선발과 국가대표팀 운영 등 주요 사안들을 제대로 점검하고 조정해 내지 못한 저의 책임이 크다”라며 “특히 병역문제와 관련된 국민정서를 반영치 못해 죄송하다”라고 밝혔다.

정 총재는 “이를 위해 대한야구소프트볼협회(KBSA)와 1차 실무협의를 가졌다. 김응용 회장님과 함께 프로와 아마추어를 대표하는 전문가들이 참여하는 ‘KBO KBSA 한국야구미래협의회(가칭)’를 구성하기로 결정했다”라고 말했다.

이어 “아시안게임 대표 선발 과정을 다시 살펴보고 한국야구미래협의회의 여러 전문가들과 심도 있게 연구, 토의하여 자랑스럽고 경쟁력을 갖춘 선수 구성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도 했다.

김영석 기자 yskim@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