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예원. 양예원 유튜브 캡처

‘비공개 촬영회’에서 있었던 성추행 피해를 폭로한 유튜버 양예원씨 근황이 알려졌다. 한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공개된 사진 속 양씨는 남자친구와 함께 인천 인근 바다에서 낚시를 하고 있었다. 촬영회를 담당한 스튜디오 실장 동생은 “죽은 우리 오빠가 재가 돼 뿌려진 곳에서 바다낚시를 하고 있다니, 경악을 금치 못했다”고 심경을 전했다.

스튜디오 실장 동생 A씨는 12일 오후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을 통해 장문의 심경글을 남겼다. 그는 “11일 양씨가 남자친구와 배낚시를 다녀왔단 기사를 접하고 너무 화가 나 글을 올린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양씨가 배낚시를 한 곳은 억울하게 죽은 내 오빠가 재가 돼 뿌려진 곳 근처”라며 “오빠 유골은 7월 14일 인천해양장에 뿌렸다”고 말했다.

그는 “저희 가족은 오빠가 죽은 뒤 하루하루 지옥에서 살고 있는데, (양씨가) 배 위에서 웃으면서 찍은 사진을 보고 정말 화가 나 말이 나오지 않는다”고 격분했다.

이어 “지금 양예원은 오빠가 죽기 전 무고죄 및 명예훼손으로 고소한 상태라 조사를 받아야 되는 걸로 알고 있다”며 “사람들이 카톡 관련해서 자꾸 조작이라고 하는데, ‘0000’이라는 사설업체에 사비내고 복구해서 경찰에 다 제출했다”고 해명했다. “현재 카톡 증거자료는 모두 검찰에 다 넘어가 있는 상태”라고도 주장했다.

A씨는 “오빠는 죽기 전 저한테 전화해 ‘억울해서 미칠 것 같다’고, ‘잘못하지 않았는데 누구도 자기 말을 들어 주지 않아 답답하다’고 했다”며 “오빠는 죽어서도 가해자 취급 받고 있다. 너무 화가 난다”고 목소리 높였다.

또 “오빠는 모든 것을 잃었다. 조사받는 동안 일을 하지 못한 탓에 변호사 비용, 카톡 복구 비용, 카드값, 임대료, 기타 부대 비용까지 모두 대출을 받았다”고 전했다.

그는 “오빠의 억울함을 꼭 풀어줘서 하늘나라에선 편히 쉴 수 있었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양씨에게 노출 촬영을 강요하고 성추행한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던 스튜디오 실장은 지난 7월 9일 유서를 남기고 한강에 투신했다. B씨는 유서를 통해 억울함을 호소한 것으로 전해졌다.

전형주 객원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