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이 올 가을 출시하는 새 아이폰 시리즈부터 가격을 낮출 방침인 것으로 알려졌다고 CNBC가 보도했다.

지난해 아이폰X 가격을 1000달러 정도로 책정했던 애플은 신제품 아이폰 XS와 XS 맥스의 가격을 800~900달러 선으로 낮출 방침인 것으로 전해졌다.

애플은 12일 오전 10시(한국시간 13일 오전 2시) 미국 캘리포니아주 쿠퍼티노 ‘스티브 잡스 극장’에서 아이폰과 아이패드, 애플워치 등 신제품을 대거 선보일 예정이다.

아이폰X의 후속 모델인 5.8인치 아이폰 XS와 역대 가장 큰 디스플레이인 6.5인치 OLED(유기발광다이오드) 대화면의 아이폰XS 맥스, 6.1인치 LCD(액정표시장치) 패널을 탑재한 아이폰XC 등을 출시할 예정이다.

애플은 지난해 아이폰X를 출시하면서 1000달러 이상의 고가전략을 폈다. 처음 999달러에 출시한 아이폰은 1149달러까지 올랐다. 스마트폰 시장 포화로 아이폰 판매량은 둔화됐지만 고가 전략 덕에 애플의 수익은 늘었다.

애플은 그러나 이번 신작 아이폰 부터는 가격을 낮추는 전략을 펼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신작 아이폰 3종 모델은 지난해 출시된 아이폰X을 계승해 노치 디자인(스마트폰 상단 화면 일부가 파인 형태)에 홈 버튼 대신 페이스 ID(안면인식)를 장착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영석 기자 yskim@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