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톨릭 사제들의 아동 성폭력 은폐 논란에 휩싸인 미국 워싱턴 교구 대주교 도널드 우얼 추기경이 본인의 사임 문제를 프란치스코 교황과 논의할 예정이라고 11일(현지시간) 사제들에게 보내는 편지를 통해 밝혔다고 워싱턴포스트가 보도했다.

워싱턴포스트에 따르면 우얼 추기경은 편지에서 “이제 우리의 이슈는 고통받은 (성폭행) 생존자들을 새로운 수준으로 치유하고, 이 추문으로 상처받은 충실한 신도들을 위해 노력하는 것”이라고 적었다.

1988년부터 2006년까지 펜실베이니아주 피츠버그 교구에서 주교를 지낸 우얼 추기경은 펜실베이니아주에서 일어난 성직자들에 의한 아동 성학대 사건을 조직적으로 은폐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우얼 추기경은 편지에서 8월말 프란치스코 교황에게 자신이 앞으로 어떻게 해야할지에 대해 상의했다고 밝혔다.

우얼 추기경은 “어떤 결정이든 우리가 사랑하는 교회가 앞으로 나아가기 위한 것임은 명확하다”며 “3년전인 2015년 11월12일 제출했던 사임에 대해 논의하기 위해 로마로 가서 교황과 만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우얼 추기경은 2015년 추기경의 정년퇴임 나이인 75세가 되자 한 차례 사임의사를 밝힌 바 있다. 그러나 교황은 특별한 답을 하지 않는 방식으로 그의 사임을 유보했다.

김영석 기자 yskim@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