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가수 아이유(25)를 주인공으로 하는 4편의 단편영화가 나온다. 4명의 감독이 각각 다른 주제로 영화를 만들고 시리즈 형태로 공개될 예정이다. 아이유의 영화 출연은 처음이다.

미스틱엔터테인먼트는 “아이유를 주인공으로 4명의 영화감독이 만드는 4편의 단편영화 시리즈를 준비하고 있다”고 12일 밝혔다. 이 시리즈에는 임필성 감독(‘마담 뺑덕’), 이경미 감독(‘비밀은 없다’), 김종관 감독(‘최악의 하루’), 전고운 감독(‘소공녀’)이 참여한다. 이 감독의 영화에는 배우 배두나도 출연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아이유는 ‘나의 아저씨’ ‘달의 연인: 보보경심-려’ ‘프로듀사’ 등의 드라마에서 주연을 맡아 열연했다.

문수정 기자 thursday@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