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82년생 김지영'의 주연을 맡게 된 배우 정유미. 뉴시스

베스트셀러 소설 ‘82년생 김지영’이 영화로 만들어진다는 소식이 알려지면서 논쟁이 계속되고 있다. 급기야 “영화화를 막아달라”는 청와대 국민청원까지 등장했다.

‘82년생 김지영’ 어떤 작품이길래…

‘82년생 김지영’(조남주 저·민음사)은 대표적인 페미니즘 소설로 수많은 여성들에게 깊은 공감을 자아낸 작품이다. 평범한 30대 주부 김지영씨가 일상 속에서 겪은 성차별과 성폭력을 촘촘하게 담아낸 이 소설은 ‘안티 페미니즘’ 진영에서 알레르기 반응을 일으키는 책이기도 하다.

2016년 발간돼 베스트셀러에 올랐고, 올 초 ‘미투(#MeToo·나도 당했다) 운동’이 활발해지면서 ‘82년생 김지영’에 대한 관심도 계속 이어졌다. 이 책은 한국 사회의 뿌리 깊은 성차별을 세밀하게 짚어내면서 20~30대 남성들의 ‘백래시(Backlash·반격)’를 강하게 불러일으키는 데 한 몫을 거들었다.

레드벨벳 아이린. '82년생 김지영'을 읽었다는 이유로 무차별적인 비난을 받았다. 뉴시스

고(故) 노회찬 의원이 문재인 대통령에게 선물해 화제가 됐었고, 유재석·방탄소년단 RM 등이 이 책을 읽은 것으로 알려져 유명세를 더했다. 걸그룹 레드벨벳 멤버 아이린이 읽었다고 밝힌 뒤 일부 남성팬들에게 무차별적 비난을 받아 논란이 되기도 했다.

갈등과 논쟁의 작품 ‘82년생 김지영’이 영화로 만들어진다고 12일 밝혀지면서 주연을 맡게 된 배우 정유미에 대한 비난과 응원도 쇄도하고 있다. 아이린의 경우와 마찬가지로 정유미에 대한 인신공격성 비난과 악플이 따라붙었다. 남녀 갈등이 첨예해지면서 “신경쓰지 말라” “응원한다”는 옹호 반응도 함께 나오고 있다.

“영화화 막아달라” 국민 청원까지 등장


그날의 가장 핫한 이슈가 반영되는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도 ‘82년생 김지영’의 영화화를 반대한다며 ‘소설 ‘82년생 김지영’의 영화화를 막아주세요’라는 제목의 게시물이 올라왔다.


자신을 19세 남학생이라고 밝힌 청원자는 “이 청원의 제목자체가 실현되는건 힘들고 대한민국의 기본권에도 어긋난다고 생각한다. 하지만 동의를 많이 받아 메시지가 전달됐으면 한다”고 적었다.

이 청원자는 “특정 성별과 사회적 위치에서 바라보는 왜곡된 사회에 대한 가치관은 보편화되서는 안되는 지나치게 주관적인 시각”이라며 “이를 스크린에 올린다는 건 분명 현재 대한민국이 추구해야 하는 가치인 성평등에 어긋날 뿐만 아니라 사회적으로 소모적인 성갈등을 조장하기만 한다”고 주장했다. 12일 밤 11시 현재 11명이 청원에 동의했다.


문수정 기자 thursday@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