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중화권 인기 여배우 판빙빙이 사라진 지 100일이 지났지만 그 행방이 아직도 오리무중이다. 여러 소문만 무성한 가운데 ‘감금설’ ‘망명설’ 등에 힘을 싣는 현지 보도들이 쏟아져 나오고 있다.

대만 야후뉴스는 태국 면세점 브랜드인 ‘킹파워’가 광고 모델이었던 판빙빙과의 계약을 해지했다고 12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 브랜드는 판빙빙이 복귀한다 하더라도 다시는 모델로 기용하지 않을 것이라는 입장도 밝혔다.

판빙빙이 대륙의 스타였던 만큼 그의 행방불명으로 많은 브랜드가 홍보 활동에 제동이 걸렸다. 각종 브랜드는 판빙빙의 탈세 의혹이 불거진 지난 6월 이후 판빙빙 관련 자료를 단 한 차례도 게재하지 않았다.

글로벌 브랜드 ‘몽블랑 와치’는 판빙빙이 자취를 감추기 전인 지난 5월 14일부터 중국 웨이보 홍보를 멈췄다. 다만 판빙빙의 탈세 논란이 다른 국가에서는 비교적 큰 영향을 주지 않는다는 입장을 밝혔다.

야후뉴스, 런민르바오 등 외신은 판빙빙의 집 앞이 깨끗이 정리됐다는 보도도 내놨다. 매체는 “판빙빙의 집 앞이 아무것도 없었던 것처럼 치워져 있다”며 “세워져 있던 여러 대의 럭셔리 차들도 함께 사라졌다”고 전했다.

또 중국 공영방송 CCTV가 판빙빙이 출연한 작품을 방영하지 말라는 상부의 지시를 받았다는 보도도 나왔다. 여기에 앞서 판빙빙의 동생 판청청이 공식 팬미팅 자리에서 오열한 영상까지 공개돼 각종 루머가 확대되고 있다.

문지연 기자 jymoo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