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메이저리그 텍사스 레인저스 추신수(36)가 2경기 연속 안타를 때려냈다. 3경기만에 멀티 출루도 성공했다.

추신수는 13일(한국시간) LA 에인절스와의 원정경기에 좌익수 겸 1번타자로 선발출장해 3타수 1안타 1볼넷을 기록했다.

추신수는 1회초 2루수 앞 땅볼로 물러났다. 0-2로 끌려가던 2회 1사 1루에서 타석에 등장한 추신수는 펠릭스 페냐의 2구째 한가운데로 몰린 투심패스트볼을 공략해 중전안타를 때려냈다. 그러나 후속 타선의 불발로 득점에 실패했다.

추신수는 5회 중견수 뜬공으로 아웃됐고, 7회 볼넷을 골라냈다.

최근 2경기 연속 안타를 치면서 시즌 타율은 0.273으로 높아졌다. 시즌 89번째 볼넷도 기록했다.

한편, 아메리칸리그 서부지구 최하위 텍사스는 1-8로 져 2연패를 당했다.

김영석 기자 yskim@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