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이 남북 정상회담 동행을 요청하면서 야당 대표들을 ‘꽃할배’에 비유한에 대해 김병준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장은 “나는 할배라고 생각한 적이 없다”고 응수했다.
김 위원장은 13일 경기도 수원 경기도당에서 열린 비대위·원외당협위원장 연석회의 후 기자들과 만나 이렇게 말한 뒤 “가뜻이나 어려운 문제를 비유를 들어서 얘기하는 것은 적절하지 않다”고 지적했다. 이어 “지금 판문점 선언 이행을 위한 비용 문제도 초기비용만 제시해놓고 있다. 이렇게 해놓고 비준을 하자고 하면 안 된다”고 덧붙였다.

김 위원장은 ‘임 실장이 적절하지 못했다는 지적도 있다’는 취재진 물음에 “오죽 급하고 답답하면 그렇게 했겠나”면서도 “왜 그렇게 답답하고 급한지 이해가 안 간다”고 말했다. 그는 “(문재인 대통령이) 평양을 갔다 온 이후 비핵화가 진전돼 우리가 이해할 수 있는 결과가 나오면 된다. 그런데 마치 야당이 잘못한 것처럼 하는 것은 좀 아닌 것 같다”고 말했다.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는 KBS라디오에 출연해 “임 실장이 자기 정치를 해서는 안 된다”고 꼬집었다. 손 대표는 “제가 뭐라고 말할 일은 아니다”면서도 “비서실장은 대통령이 잘되도록 숨어서 도와야 한다. 기자회견이나 SNS에 꽃할배 어쩌고 그렇게 해서는 안 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정동영 민주평화당 대표는 꽃할배 표현에 특별한 반응을 보이지 않았다고 한다.

임 실장은 지난 11일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각 당의 전당대회가 끝나고 언론들은 일제히 ‘올드보이들의 귀환'이라고 폄하했지만 국회에서 보고 배운 저는 그렇게 만은 생각지 않는다. 당리당략과 정쟁으로 어지러운 한국 정치에 ’꽃할배‘ 같은 신선함으로 우리에게 오셨으면 한다”고 말했다. 남북 정상회담에 국회 의장단과 야당 대표 등을 초청했다가 거절당하자 야당의 협력을 거듭 요청하는 맥락이었다.

지호일 기자 blue51@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