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구하라가 남자 친구와 폭행 시비에 휘말린 가운데 과거 구하라의 ‘롤링타바코’ 사건이 재조명되고 있다.

구하라는 지난해 7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요거 신 맛 난다. 맛이가 있댜”면서 ‘롤링타바코’ 사진을 올렸다가 급히 삭제했다. 해당 사진은 캡쳐돼 여러 SNS와 온라인 커뮤니티로 퍼져나갔고, 네티즌들은 대마초가 아니냐는 의혹을 제기했다.

이에 구하라는 사진 속 담배가 대마초가 아닌 ‘롤링타바코’였다고 해명했다. 롤링타바코는 연초와 담배 종이, 필터를 직접 구입해 말아 피우는 담배다. 담뱃값 인상 이후 상대적으로 저렴한 가격 때문에 인터넷상에서 인기를 끌었다.

구하라는 13일 오전 0시30분쯤 논현동 빌라에서 남자친구 A씨와 다투다가 몸싸움을 한 혐의로 조사를 받게 됐다. A씨는 경찰에 “폭행을 당했다”고 신고했지만 구하라는 “쌍방폭행”을 주장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현장에 경찰이 출동해 상황을 파악했고, 현재 조사를 진행 중인 것은 아니다”라며 “당사자와 출석 일정을 잡아 조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현지 객원기자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