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TBC 영상 캡처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한국당의 소득주도성장 비판이 효과를 내고 있다고 자평했다.

김 원내대표는 13일밤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JTBC 예능프로그램 ‘썰전’에 출연해 여러 정치현안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김 원내대표는 문재인정부의 핵심 경제철학인 소득주도성장에 대해 “우파가 50년간 집권하면서 사회개혁이나 민주화는 뒤처진 걸 인정하겠지만 (청와대와 여당이) 경제 부분까지 통째로 인정하지 않고 있다”며 “소득주도성장이 아니면 대한민국이 거덜나는 것처럼 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최근 한국당 의원들에게 ‘전투력’을 강조하고 있는 그는 “2주동안 소득주도성장을 팼더니 여당이 흔들리고 있다”며 만족감을 표시한 뒤, “우리가 야당된 지 한참인데 처절함이 없다”며 “엄동설한에 버려진 들개처럼 야당으로서 끈기를 가져야 한다”고 했다. 그는 지난달 20일 열린 한국당 연찬회에서 영화 ‘주유소 습격사건’에 나온 대사를 인용하며 “한 놈만 패자”고 강조한 바 있다.

김 원내대표는 교섭단체 대표연설 당시 제기해 논란을 불러왔던 ‘출산주도성장’에 대해서도 해명했다. 그는 “어떤 경우에든 만들지 말아야 하는 게 공무원 증원인데 문재인정부가 17만4000명 공무원 증원하는데 재원이 360조원 들어간다. 이걸 국가적 재앙인 저출산에 쓰자는 것”이라며 “재작년까지만 해도 연간 40만명 출산이 유지되던 것이 올해 32만명선으로 떨어졌다. 국가 정책 우선 순위는 저출산이라는 게 제 주장”이라고 말했다.

백상진 기자 sharky@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