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통령께서도 (현 경제라인이)문제가 있는지 여부를 충분히 살피고 계신다고 생각한다.”

13일 국회에서 열린 대정부질문에서 현 경제라인 경질을 문재인 대통령에게 요청할 생각이 있냐는 질문에 이낙연 국무총리가 이같이 답해 다양한 추측과 해석이 난무하고 있다.



이날 김무성 자유한국당 의원은 “소득주도성장정책은 태어나지 말았어야 할 괴물”이라며 “대통령에게 우리나라 경제정책을 잘못 끌어가고 있는 당사자들을 경질 요구하지 않으면 총리 자격이 없다는 점을 분명히 한다”고 말했다.

이에 이 총리는 “기본적으로 대통령의 측근 보좌인력의 거취를 총리가 말하는 것은 흔히 생각하는 총리의 영역이 아니다”라면서 “지난번 경제수석을 교체했듯 대통령께서도 문제가 있는지 여부를 충분히 살피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 같은 발언으로 정치권 안팎에선 다양한 해석이 나오고 있다. 여론을 잘 수용하고 있다는 의미라는 분석과 실제 경질을 검토하고 있다는 분석이 팽팽히 맞섰다. 일각에선 청와대의 기류가 ‘장하성 지키기’에서 바뀌고 있는 것이라는 관측을 내놓기도 했다.

이에 대해 총리실 고위 관계자는 “청와대 인사가 총리의 영역이 아니라는 점을 강조한 것일 뿐 청와대가 경질을 검토하고 있다는 뜻은 아니다”라며 확대 해석을 경계했다.

이 밖에도 여야 정치권에선 다양한 질문과 요구가 쏟아졌고 이 총리는 고심 중인 사안까지 솔직하게 답했다. “최저임금이 소득총액으로 연결되지 않고 있다”고 한 주호영 자유한국당 의원의 지적에 “최저임금에 대한 일부 부작용이 생기고 있다는 것을 저도 잘 알고 있다”고 인정했다.

“금리가 문재인정부 경제정책의 딜레마가 되겠지만 금리 인상을 심각하게 생각할 때가 됐다”는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권유에 대해서도 공감했다. 이 총리는 “금리를 올리지 않으면 자금유출이나 한국과 미국의 금리 역전에 따른 문제, 가계부채 부담 증가도 생길 수 있고 올리지 않으면 현재와 같은 문제가 계속될 것이라는 양쪽의 고민이 있다”고 답했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