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룹 '카라' 출신 가수 구하라(27)가 남자친구를 폭행했다는 의혹에 대해 경찰이 조사에 나선 가운데 사건 당시 CCTV 영상이 공개됐다.

서울 강남경찰서에 따르면 사건은 13일 오전 0시30분께 서울 강남구 논현동 한 빌라에서 발생했다. 경찰은 폭행 신고를 받아 출동해 현장에서 구하라와 남자친구가 다퉜던 정황을 파악했다.

이날 채널A는 구하라의 남자친구 폭행 의혹 소식을 전하며 CCTV영상을 공개했다. 영상에는 폭행 신고를 받고 구하라의 집으로 향하는 경찰관들의 모습이 담겼다.


경찰에 따르면 남자친구 A씨는 자신이 구하라에게 결별을 요구하자 구하라가 격분해 자신을 폭행했다고 주장했다. 반면 구하라는 "남자친구가 ‘일어나라'면서 나를 발로 찼다"며 "서로 다툼을 벌이다가 남차친구를 할퀴고 때렸을 뿐"이라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구하라는 현재 경찰의 출석 요구에 불응한 것으로 알려졌다. 구하라 소속사 콘텐츠와이 관계자는 “사실 관계 파악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며 “정확한 경위를 확인한 이후 입장을 밝히겠다”고 한 매체에 말했다.

정지용 기자 jyjeong@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