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를레스 아랑기스 인스타그램

칠레 축구대표팀 미드필더 차를레스 아랑기스(레버쿠젠)가 손흥민(토트넘 홋스퍼)의 한국 대표팀 유니폼을 입고 사과했다.

아랑기스는 13일 인스타그램에 “어린 시절부터 작은 눈을 가진 나에게 친구들은 중국인이라고 불렀다. (사진 속 상황은) 대표팀 동료들이 나에게 눈을 뜨라고 놀렸던 것이다. 완전한 오해”라고 적었다.

이어 “한국인을 비하할 목적의 행동은 아니었다. 이번 상황으로 누군가가 불편했다면 사과한다”고 덧붙였다. 그는 한국 대표팀의 붉은색 상의를 입고 엄지를 치켜세운 사진을 올렸다. 가슴팍에 새겨진 번호는 7번. 손흥민의 번호다.

아랑기스는 지난 11일 경기도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한국과 득점 없이 비긴 친선경기에 칠레 미드필더로 선발 출전했다.

문제는 이 경기를 앞두고 인스타그램에 올린 영상에 있었다. 이 영상에서 칠레 대표팀 선수들은 모국어인 스페인어로 “눈을 뜨라”고 외쳤다. 이 영상을 촬영한 아랑기스는 눈이 작은 이모티콘을 첨부했다.

미주·유럽인은 양쪽 눈가를 손가락으로 잡아당겨 가늘게 만드는 행동을 동아시아인 조롱에 사용한다. 아랑기스의 영상이 인종차별 논란으로 불거진 이유는 그래서다.

이 논란에 앞서 칠레 대표팀의 다른 미드필더 디에고 발데스(모렐리아)는 한국 축구팬과 기념사진을 촬영하면서 양쪽 눈가를 손가락으로 잡아당겨 인종차별 논란을 촉발했다.

김철오 기자 kcopd@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