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자친구를 폭행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는 그룹 ‘카라’ 출신 구하라가 병원에 입원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소속사 콘텐츠와이는 14일 “구하라 가족과 연락이 됐는데 본인도 다쳐서 병원에 입원중”이라고 밝혔다. 구하라는 건강이 회복되는 대로 법정대리인과 함께 경찰에 출석해 조사를 받겠다는 입장인 것으로 전해졌다.

서울 강남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13일 구하라의 남자친구로 알려진 A씨가 구하라에게서 폭행을 당했다며 경찰에 신고했다. 경찰은 서울 강남구 논현동에 있는 한 빌라로 출동해 구하라와 A씨가 다퉜던 정황을 파악했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자신이 구하라에게 결별을 요구하자 구하라가 격분해 자신을 폭행했다고 주장했다. 반면 구하라는 A씨가 자신에게 “일어나라”며 발로 찼기 때문에 다투다 A씨를 할퀴고 때린 것이라고 반박했다.

구하라는 이후에도 공식 입장을 밝히지 않았다. 경찰은 구하라에게 출석을 요구했으나 구하라는 경찰 출석에 불응했다. 하지만 구하라가 현재 쌍방 폭행을 주장하며 병원에 입원중이라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사건이 새 국면에 접어들게 됐다.

백상진 기자 sharky@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