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송선미씨가 남편 고모씨를 살해하도록 교사한 혐의로 기소된 곽모(39)씨 재판에서 또다시 오열해 주변을 안타깝게 했다.

14일 서울고법 형사5부(부장판사 김형두) 심리로 열린 곽씨의 살인교사 등의 혐의 재판에서 재판부는 곽씨에게 원심과 같은 무기징역을 선고했다. 곽씨 사주를 받고 송씨 남편을 살해한 조모(29)씨에게는 1심 때의 징역 20년보다 감형된 징역 18년을 선고했다.

재판부는 “조씨가 곽씨로부터 ‘우발적 살인인 것처럼 가장하라’는 지시를 받았다고 진술한 점으로 보아 단독범행으로 인정하기 어렵다”고 밝혔다. 이어 “조씨가 언쟁을 벌이거나 화를 내는 등의 우발적 살인으로 보이는 정황이 전혀 없었다”며 “범행을 청부한 곽씨에게 유기징역을 내리는 건 적당하지 않다”고 판시했다.

곽씨는 재력가인 조부의 국내 재산을 독차지하기 위해 가짜 서류로 소유권을 이전하고, 걸림돌이 됐던 사촌형 고씨를 청부살해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조부가 고씨를 통해 곽씨와 곽씨 부친을 경찰에 고소하는 등 대응에 나선 뒤 곽씨는 알고 지내던 조씨를 만나 “고씨를 죽여달라. 네가 해주면 현금 20억원을 주겠다. 가족 생계도 책임지겠다”고 했다. 이후 조씨는 소송 관련 정보를 넘기겠다며 고씨에게 접근한 뒤 강남의 한 법무법인 사무실에서 흉기로 고씨의 목을 찔러 살해했다.

이날 재판에는 송씨 역시 참석해 곽씨가 항소심에서도 무기징역을 선고받는 장면을 지켜봤다. 재판부의 선고가 끝난 뒤 한 여성이 “심리를 제대로 했느냐. 증거를 제대로 읽어봤느냐”고 소리치자, 송씨는 “살인을 교사하고 어떻게”라며 오열하다 법정을 빠져나간 것으로 알려졌다.

백상진 기자 sharky@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