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남북정상회담을 위해 18일 오전 평양 순안공항에 도착한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가 북측에서 마련한 공식환영식에서 김정은 위원장, 리설주 여사와 함께 평양 시민들의 환영을 받고 있다. 이날 북한군 의장대는 “대통령 각하를 영접하기 위해 도열했습니다”라고 외친 후 예포를 쏘아올렸으며 형형색색의 한복을 입은 북한 주민들이 한반도기와 꽃다발을 흔들며 최고 예우를 갖춘 환영식의 모습을 보여줬다. 평양사진공동취재단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