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행설’에 휘말린 가수 겸 방송인 구하라가 전 남자친구와 주고받은 메신저 대화 내용을 공개했다.

17일 디스패치는 남자친구 폭행 논란과 관련해 구하라 입장을 전했다. 구하라는 “전 남자친구 A씨가 술에 취한 채 현관문을 열고 들어와 저를 밀쳤고 몸싸움이 시작됐다”고 주장했다. 앞서 “구하라에게 이별 통보를 하자 일방적으로 폭행을 당했다”는 A씨 주장에 대한 반박이었다.

보도에 따르면 구하라는 A씨에 대해 “평소에는 다정했는데 남자 이야기만 나오면 싸운다. 친한 동료나 오빠 등이 연락오면 무섭게 변한다. 그래서 모임에 남자가 있으면 말을 안했다. 그날도 마찬가지였다”고 말했다.

사건이 발생하기 전 구하라는 남자 연예 관계자 B씨와 점심 식사를 했고 이를 A씨에게 숨겼다. 하지만 A씨가 뒤늦게 사실을 알게 되면서 화를 냈고 결국 두 사람 사이에 싸움이 일어나게 됐다.

구하라는 싸움을 한 후 이 일이 언론에 알려지는 것을 막기 위해 A씨에게 카톡을 보내 함께 점심을 먹은 관계자를 데려오겠다고 말했다. 구하라는 디스패치에 A씨와 나눈 카톡 대화 내용을 직접 공개하기도 했다.

카톡 대화에서 구하라는 “통화하고 자초지종을 이야기 하라면서요? 와서 무릎 꿇게 하라면서요? 만나서 얘기해요. (B씨가) 다 왔다고 하네요”라고 말했지만 A씨는 “얘기하고 싶은 생각이 없는데”라고 말했다.

이에 구하라는 “무릎 꿇게 하겠다고요. 그거 원한다면서요?”라고 말했지만 A씨는 “나 세수를 해봐도 또 일을 (당신) 덕분에 못 가겠어요. 어떡할까요”라고 말했고 이어 “아 미안해요. 그 오빠 분 만났을 텐데. 밤생활 방해해서 미안해요. 답 없으면 그냥 경찰서 갈게요”라고 덧붙였다.

또 A씨는 구하라의 후배에게도 “구하라가 남창XX 집에 가든 상관없다” “X밥 같은 애들 만나러 가거나” 등의 험한 말이 담긴 문자메시지를 보내기도 한 것으로 전해졌다.

전형주 객원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