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제3차 남북 정상회담의 첫날인 18일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만남에 더불어민주당과 정의당이 박수를 보냈다.

평양 방북을 거절한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은 실질적 성과를 도출해야 한다며 우려를 표했다.

1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원내대책회의에 앞서 홍영표 원내대표를 비롯한 의원들이 남북정상회담을 위해 평양 순안공항에 도착한 문재인 대통령이 김정은 위원장을 만나는 모습을 방송으로 시청하고 있다. 뉴시스

민주당 원내지도부는 이날 오전 국회 본청 민주당 원내대표회의실에 모여 남북 정상이 만나는 순간을 생중계로 시청했다.

이들은 김 위원장이 문 대통령을 직접 영접하기 위해 평양 순안공항에 모습을 드러내자 일제히 박수와 환호를 쏟아냈다.

홍영표 원내대표와 김태년 정책위 의장은 감정이 고조된 듯 “감격적이다”고 했다.

눈물을 보인 한정애 정책위 수석부의장은 한국당을 향해 “한국당도 봤으면 좋았을 텐데 온통 붉은 물결이다”고 했다.

참여정부 춘추관장으로 방북길에 올랐던 서영교 원내수석부대표는 “1년 전만 해도 핵전쟁을 걱정했는데 얼마나 드라마인가”라며 “예전에는 테러 위험 때문에 절대 중계를 안했다. 이제 테러위험이 없으니 생중계를 공개적으로 한다”고 평했다.

1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정의당 의원총회에서 윤소하 원내대표를 비롯한 참석의원들이 평양남북정상회담을 이야기 하며 환하게 웃고 있다. 뉴시스

평화당과 정의당도 지도부가 회의실에 모여 생중계를 지켜보며 기대감을 드러냈다. 이들은 문 대통령과 김 위원장이 포옹을 하자 일제히 박수를 치기도 했다.

이희호 여사의 방북을 수행했던 최경환 평화당 최고의원은 “역사적인 날이다. 큰 성과를 내주시길 기대한다”며 “특히 비핵화 문제와 관련해서 북미대화가 교착상태에 있는데 남북정상회담을 통해 북미대화가 다시 진행되도록 결정적 모멘텀, 계기를 만들어주는 정상회담이 됐으면 좋겠다”고 했다.

윤소하 정의당 원내대표는 “오늘 역사적인 만남이 2차 북미회담까지 이끌어내고 종전선언과 평화정착의 밑거름, 남북 경제협력 초석이 되는 깊은 성과를 내는 훌륭한 시간이 되기를 정의당은 바란다”며 “다시 한번 성공적인 회담을 기원하고 온 국민과 함께 (회담 성공을) 한가위 선물로 받길 기대한다”고 했다.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 등 원내지도부가 18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원내대표실에서 '2018남북정상회담평양'을 위해 평양 순안공항에 도착한 모습을 시청하고 있다. 뉴시스

반면 남북정상회담 동행을 거부한 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은 차분한 분위기 속에서 정상회담을 지켜봤다. 김성태 한국당 원내대표는 원내대표실에서 당직자들과 함께 두 정상의 만남을 지켜봤다.

김 원내대표는 생중계를 지켜본 뒤 “우리나라 보도진이 이틀전부터 취재에 만전을 기하고 있는 만큼 문재인 대통령께서 김정은 위원장 입에서 북핵 폐기를 통한 한반도 진정한 평화를 이뤄내는 확고한 의지를 온 국민 함께할 계기가 됐으면 하는 바람이다”고 했다.

그는 앞서 원내대책회의 모두발언에서 “남북정상간 비핵화가 의제로 오른 만큼 이제까지 보여주기식 회담이 아니라 실질적 성과를 도출되는 회담 되기를 바란다”며 북한의 실질적인 비핵화를 거듭 촉구했다.

바른미래당 김관영 원내대표 등 원내지도부가 18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국회 원내대표실에서 '2018남북정상회담평양'을 위해 평양 순안공항에 도착한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가 마중 나온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부인 이설주 여사가 만나는 장면을 티비로 시청하고 있다. 뉴시스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도 대표회의실에서 지도부와 중계방송을 차분히 지켜봤다. 손 대표는 앞선 일정 때문에 다소 늦게 모습을 드러냈다.

손 대표는 “북한에서 대대적으로 환영해준 것이다. 회담이 잘됐으면 좋겠다”며 “비핵화 구체적인 프로그램이 나오고 미국이나 국제 사회에서 남북회담을 긍정적으로 볼 수 있었으면 한다.한반도 평화 정착의 길로 나갈수 있었으면 좋겠다”고 했다.

최민우 기자 cmwoo11@kmib.co.kr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