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하라가 남자친구 폭행 의혹과 관련, 조사를 받기 위해 18일 오후 서울 강남경찰서로 들어서고 있다. 뉴시스

남자친구 A씨를 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는 구하라가 18일 오후 3시쯤 서울 강남구 강남경찰서에 출석했다.


구하라는 이날 “(본인과 남자친구 중) 누가 먼저 때린 것이냐”는 질문에 “조사를 하면서 앞으로 해결해 나가야 할 문제”라고 답했다.


구하라는 오른쪽 팔과 목에 테이핑을 했고 다른 한쪽 팔에는 멍이 들어있었다. 전 남자친구인 헤어디자이너 A씨는 구하라가 지난 13일 자신을 폭행했다고 신고했고 구하라는 쌍방 폭행을 주장하고 있는 상태다.

구하라는 경찰 조사에 임하며 자신이 받고 있는 혐의에 대해 성실하게 소명하겠다고 밝혔다.

박태환 인턴기자
뉴시스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