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대전동물원서 멸종위기종 퓨마 탈출…대전시 긴급 생포 나서


대전동물원에서 멸종위기종인 퓨마가 탈출해 당국이 생포에 나섰다.

18일 대전시에 따르면 이날 오후 5시 15분쯤 대전동물원에서 퓨마가 탈출했다는 신고가 119에 접수됐다.

탈출한 퓨마는 2010년생으로, 60㎏ 크기의 암컷인 것으로 알려졌다.

신고를 접수한 소방본부는 소방 및 경찰인력 56명, 장비 15대를 투입해 퓨마 수색에 나섰다.

퓨마가 인근 보문산으로 달아났을 가능성이 높은 만큼, 시는 대전시민들을 대상으로 긴급 재난 문자를 발송하고 외출을 자제할 것을 권했다.

시 관계자는 “동물원 관계자가 우리에 있어야 할 퓨마 2마리 중 1마리가 보이지 않아 소방에 신고했다”며 “퓨마가 멸종위기종인 만큼 금강유역환경청도 함께 포획에 나설 것”이라고 말했다.

대전=전희진 기자 heej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