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이태임. 뉴시스

배우 이태임의 출산 소식이 뒤늦게 알려지며 그의 남편이 다시 주목받고 있다.

스포츠동아는 이태임이 지난 10일 득남했다고 18일 보도했다. 매체에 따르면 이태임은 서울의 한 산부인과 병원에서 아들을 낳았다. 산모와 아이 모두 건강하다고 한다. 이태임은 현재 서울 강남의 한 산후조리원에서 몸조리를 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태임은 지난 3월 돌연 “앞으로 평범한 삶을 살기로 했다”는 내용의 글을 인스타그램에 올린 뒤 연예계 활동을 중단했다. 갑작스러운 그의 활동 중단 소식에 많은 네티즌이 이태임 남편에 대한 여러 추측을 쏟아냈다. 이 과정에서 이태임의 남편이 정계 인사의 아들이라는 소문까지 돌았다.

루머는 사실이 아닌 것으로 확인됐다. 당시 이태임의 소속사는 “남편은 12세 연상의 기업 인수 합병(M&A) 전문 사업가다”라고만 밝혔다.

이태임은 2008년 드라마 ‘내 인생의 황금기’로 데뷔했다. 드라마 ‘결혼해주세요’ ‘내 마음은 반짝반짝’ 영화 ‘황제를 위하여’ 등에 출연했다.

박은주 기자 wn1247@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