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부인 리설주 여사가 마술사 최현우에게 “(마술을 부리면) 제가 없어지나요?”라고 물었다.

18일 문재인 대통령 부인 김정숙 여사와 함께 옥류 아동병원을 방문한 마술사 최현우가 자신을 ‘요술사’라고 소개하자 리 여사는 이같이 말했다. 주변에 있던 이들은 일제히 웃음을 터트렸다.


이날 남북 정상이 회담하는 동안 두 퍼스트레이디는 옥류아동병원과 평양음악종합대학을 찾아 친교를 나눴다.

여기에는 문화·예술계 인사들이 동행했다. 가수 알리와 지코, 에일리, 평창동계올림픽 아이스하키 남북단일팀 주장 박종아 선수, 1991년 지바 세계탁구선수권 대회 때 남북단일팀으로 우승을 했던 현정화 한국마사회 탁구팀 감독, 마술사 최현우가 함께했다.


리 여사는 4월 평양에 한 차례 방문했었던 가수 알리에게 “전에 한 번 오셨었죠”라고 말을 건넸다. 알리는 “머리가 너무 노랗죠”라고 답하면서 웃음을 자아냈다.

김 여사는 가수 지코를 “이번 방북단에서 가장 핫한 사람”이라고 소개하기도 했다.

사진=평양사진공동취재단

박민지 기자 pmj@kmib.co.kr, 평양공동취재단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