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해찬,정동영,이정미 대표가 한 시간 이상 면담장에 도착하지 않아 행사가 취소됐다. 평양사진공동취재단

특별수행원 자격으로 18일 평양을 방문한 여야 3당 대표가 북측 대표단 면담 자리에 나타나지 않아 행사가 취소됐다.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정동영 민주평화당, 이정미 정의당 대표 등 여야 3당 대표는 이날 오후 3시30분 평양 만수대의사당에서 안동춘 북한 최고인민회의 부의장과 리금철 조선사회민주당 중앙위 부위원장, 림룡철 조국통일위원회 민주주의전선 중앙위 서기국 부국장 등과 만날 예정이었다.

북측 인사들은 약속 시간 30분 전 면담 장소에 도착했다. 하지만 오후 3시30분이 되도록 남측 여야 3당 대표는 오지 않았다. 북측 관계자들은 “조금 늦어지는 것 같다”면서 계속 기다렸다.

오후 4시가 다 됐지만 이들은 모습을 드러내지 않았다. 북측 인사들은 끝내 면담을 포기했다. 취재진도 철수하기 시작했다. 오후 4시17분쯤 남측 취재진을 안내하는 북측 인솔자는 “호텔로 돌아가자”고 말했다. 북측 대표단은 “이런 경우가 어디 있느냐. 납득이 가지 않는다”고 말하기도 했다.

이해찬 대표는 고려호텔 로비에서 남측 취재진과 만나 “일정에 착오가 있었다. 일정을 재조정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정미 대표 역시 “일정에 착오가 있었던 것 같다. 그 시간에 정당 대표들끼리 간담회를 했다”고 설명했다.

이날 여야 3당 대표는 남북 국회회담 개최를 비롯한 의회 차원의 교류협력 방안을 논의할 계획이었다.

국내외에서 주목하는 국제행사에서 사전 양해 없이 불참한 것은 외교적 결례에 해당하는 것 아니냐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박민지 기자 pmj@kmib.co.kr, 평양공동취재단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