침례교 총회장에 박종철 목사 당선

부정투표 적발 등 선거 과정에서 논란도

박종철 전주 새소망교회 목사가 세 번째 도전 끝에 기독교한국침례회 신임 총회장에 당선됐다. 박 목사는 침례교 제108차 총회 둘째날인 18일 경주 화백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총회장선거에서 1707표 중 904표를 얻었다. 고명진 수원중앙교회 목사는 791표를 받았고, 무효 7표가 나왔다.
박종철 목사가 18일 경주 화백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총회장선거에서 당선된 뒤 축하를 받고 있다.

박 신임 총회장은 “한국교회가 전반적으로 어려워지는데 작은 교회들을 적극적으로 밀어서 교회가 자립하고 세워질 수 있도록 힘을 쏟겠다”며 “동생을 세울 수 있는 형 교회를 찾아서 작은 교회도 다른 교회를 돕고 서로 교제하고 교회를 세워가며 하나님께 영광을 돌리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그는 앞서 정견 발표에서 두 번의 낙선을 경험한 뒤 찾아본 목회 현장에서 생계마저 위협받으며 고군분투하는 목회자들을 보며 세 번째 총회장 출마를 결심했다고 설명했다. 향후 미자립교회 지원에 10억원 투입, 목회자 자녀의 침례신학교 장학금 비율 상향, 침신대 정상화 등을 공약으로 제시했다.

부정투표 적발에 항의로 개표 지연까지

2파전으로 진행된 선거엔 역대 최다 대의원인 1838명이 등록, 어느 때보다 치열하게 진행됐다. 저녁 7시부터 시작된 1차 투표에서 박 목사는 909표를 얻어 853표를 받은 고 목사를 제쳤다. 하지만 출석회원 3분의 2이상의 지지를 받아야 한다는 총회 선거관리 규정에 따라 2차 결선 투표가 진행됐다. 1차 투표 과정에서 투표권이 없는 사람이 대리투표를 하려다 발각되자 도주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김오성 선관위원장은 이 사실을 발표한 뒤 신분증 확인 뒤 투표토록 조치했다.

하지만 2차 선거 개표 직전 한 후보측에서 선관위원장이 부정투표 사실을 제대로 고지하지 않았다는 점에 항의하면서 개표가 지연되는 소동이 빚어졌다. 김 선관위원장은 밤 11시 20분, 부정투표자에 대한 선관위 차원의 조사 및 징계 의사를 천명하고 개표 결과를 발표했다. 침례교 총회 투표는 다른 교단과 달리 전자투표가 아니라 수개표로 진행됐다. 선관위는 2차 투표에서 전체 대의원명부에서 5표가 사라진 것으로 집계됐다고 발표하기도 했다.

이종성 제2부총회장 “연금재단 지키겠다”

제2부총회장에 단독 출마한 이종성 상록수교회 목사는 1차 투표에서 투표 참가자 1764명 중 1620명의 찬성을 받아 당선을 확정했다. 반대 133표, 무효 11표였다. 지난 2년간 교단 의 연금정책을 기안하고 추진해온 이 부총회장은 “연금재단을 지키기 위해 나왔다”며 “추가 기금을 확보하고 더 나은 수혜방향을 찾아 연금재단이 잘 뿌리내리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유관재 전 총회장이 앞장서 추진했던 침례교 연금재단은 지난 14일 서울시로부터 재단 설립 허가를 받았다. 지금까지 목사 선교사 등 1035명이 가입하고, 부동산과 현금 등 50억 3000만원의 기금을 확보했다.

경주 글·사진=김나래 기자 narae@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