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유명 심리치료사가 심리상담을 빌미로 20대 여성을 성폭행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서울 서초경찰서는 유명 심리치료사 김모(54)씨를 준강간과 준유사강간, 강제추행 혐의로 검찰에 송치했다고 19일 밝혔다.

김씨는 지난해 2월부터 5월까지 서울 서초구에 위치한 사무실과 서울, 부산 등 숙박시설에서 환자 A씨를 성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김씨는 심리요법의 일종인 ‘사이코드라마’로 인지도를 얻은 인물이다. 경찰은 김씨가 성폭력 트라우마 치료를 빌미로 숙박업소 등에서 A씨의 몸에 손을 댄 것으로 보고 있다. 하지만 김씨는 경찰 조사 과정에서 혐의를 전면 부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박선우 인턴기자,뉴시스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