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

배우 김부선이 불륜 스캔들 진실공방을 벌이고 있는 이재명 경기지사에 대해 “찬바람이 불고 비가 오는 날엔 가끔 그립다”고 추억했다.

김부선은 18일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와 인터뷰에서 이 지사에 대해 묻는 질문에 “재밌었다. (이 지사와) 좋은 추억이 많았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죽을 때까지 마음속에 품고 이 지사가 잘되길 기도하는 마음으로 지냈지만 그는 저를 정신병자로 만들었다. 너무 아프고 힘들다”고 토로했다.

이어 “제가 다소 마음에 안 들더라도 지도자가 비틀어지면 그 고통은 고스란히 국민들이 겪게 되니 희생을 감수하고서라도 이 이야기를 꺼내게 됐다”며 “비록 배운 것 없고 가진 것 없지만 거짓말하고 살지는 않았다”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고소사건도 현재 진행 중이고, 민사소송도 할 예정이니 여기까지만 말하겠다”고 했다.

김부선은 다음 날인 19일 새벽 자신의 페이스북에도 이 인터뷰 영상을 공유했다. 그는 댓글에 “강용석 변호사가 너무 잘 대응해주셔서 성의 표시로 잠깐 출연해드렸다. 불편한 언행이 있다면 양해 부탁드린다”고 적었다.

앞서 김부선은 ‘이재명캠프 가짜뉴스 대책단’으로부터 공직선거법상 허위사실 공포 혐의로 고발당해 지난 14일 경기 분당경찰서에 출석했다. 법률대리인인 강 변호사도 함께 등장했다. 김부선은 이날 “이 지사로 인해 나는 허언증 환자로 몰려 정신적, 경제적인 손해를 입었다. 이 지사의 거짓말이 법의 심판을 받게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한때는 연인이기도 했던 남자가 권력욕에 사로잡혀 점점 괴물로 변해 갔다”며 이 지사를 비판했다.

전형주 객원기자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