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물원 사육장을 탈출했다가 사살된 퓨마 호롱이의 생전 모습.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대전오월드에서 탈출했던 퓨마가 끝내 사살됐다는 소식이 전해지자 온라인에서는 ‘애꿎은 생명만 희생됐다’는 비판이 이어지고 있다. 특히 사육사가 청소를 위해 문을 연 뒤 제대로 잠그지 않아 퓨마가 탈출한 것으로 알려져 동물원 측의 관리부실 문제가 제기되고 있다.

소방당국과 경찰에 따르면 18일 오후 9시44분께 동물원을 탈출한 퓨마가 사살됐다. 탈출신고가 접수된 지 4시간30분만이다. 퓨마는 이날 5시15분쯤 열린 문을 통해 사육장을 탈출했다. 1시간30분쯤 뒤인 오후 6시49분 동물원 내 배수지 인근 출렁다리에서 이동 중 사육사가 쏜 마취총을 맞았지만 달아났다.

119특수구조단과 경찰특공대, 전국수렵연대 관계자 등 100여 명이 동물원과 주변에 투입돼 수색 작업을 이어갔다. 당국은 날이 완전히 어두워져 추적이 어려울 것이라는 판단에 따라 사살하기로 의견을 모았다.

우리를 탈출한 퓨마는 마취총을 맞고 달아났지만 동물원을 벗어나지는 못했다. 오월드 내 동물병원 인근 건초 보관소 후방 50m 후방에서 엽사가 쏜 총에 맞았다. 마취총을 맞아 이동이 어려웠던 데다 익숙한 환경인 동물원을 벗어나지 못한 것으로 보인다.


18일 오후 대전 중구 대전동물원에서 퓨마 1마리가 우리를 탈출해 포획에 실패해 사살한 뒤 동물원 내 동물병원으로 옮겨지고 있다. 뉴시스

네티즌들은 경찰과 소방당국의 사살 명령을 강하게 비판했다. 관련 소식을 전한 기사에는 “충분히 살릴 수 있었는데 굳이 사살했어야 했냐”는 댓글이 이어졌다. 한 네티즌은 “우리에만 갇혀 살던 퓨마가 사육사 실수로 밖으로 나왔다가 황망한 죽음을 맞았다”며 안타까워했다.

이날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퓨마 ‘호롱이’가 살아있을 당시 찍힌 사진도 빠르게 확산됐다. 호롱이는 8년생 암컷으로 체중이 60㎏에 가까웠고, 온순한 성격으로 알려졌다.

이낙연 국무총리도 퓨마 사건을 실시간으로 전했다. 그는 “대전 퓨마는 사살됐다”며 “생포하기 바랐지만 현장판단은 달랐던 것으로 보인다. 안타깝고 송구스럽다. 빨리 알려드리려는 욕심에 혼선이 빚어진데 대해 거듭 사과한다”고 밝혔다.

정지용 기자 jyjeong@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