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양 남북정상회담 중 예정된 남북 면담 일정에 나타나지 않은 여야 3당 대표를 향한 비난이 이어지고 있다. 온라인에는 우리 쪽 대표단을 1시간 동안 기다린 북측 대표단의 착잡한 표정이 퍼지고 있다. 의원직을 제명해야 한다는 극단적인 목소리에도 3만5000명 넘는 이들이 공감을 보냈다.

특별수행원 자격으로 평양을 방문한 이해찬(더불어민주당), 정동영(민주평화당), 이정미(정의당) 대표는 18일 3시30분 평양 만수대의사당에서 북측 대표단과 잡힌 면담에 끝내 모습을 드러내지 않았다. 지금까지 알려진 이유는 일정 착오. 면담 시간을 제대로 알지 못했다는 말이다.

평양남북정상회담의 일환으로 열리는 남북 정당관계자 면담이 예정된 18일 오후 북측 안동춘 최고인민회의 부의장 일행이 남측에서 온 정당관계자들을 기다리고 있다. 이해찬,정동영,이정미 대표는 한 시간 이상이 지나도록 면담장에 도착하지 않아 행사가 취소됐다. 평양사진공동취재단


북측 대표단은 1시간 넘게 남측 대표단을 기다렸다. 이들은 면담 예정시간 30분 전쯤 면담장에 도착했다. 남측 평양공동취재단을 비롯해 북측 취재진도 현장을 취재하려고 면담장에서 대기했다. 그러나 면담 시간을 훌쩍 넘겼지만 여야 3당 대표는 끝끝내 오지 않았다. 안동춘 북한 최고인민회의 부의장, 리금철 조선사회민주당 중앙위 부위원장 등 북측 인사들이 텅 빈 회의장에서 덩그러니 앉아서 기다린 장면은 현장 카메라에 그대로 촬영됐다. “조금 늦어지는 것 같다” “남측 대표단 출발이 늦는 것 같다”며 자리를 지킨 북측 인사들은 착잡한 표정을 감추지 못했다.

평양남북정상회담의 일환으로 열리는 남북 정당관계자 면담이 예정된 18일 오후 북측 안동춘 최고인민회의 부의장 일행이 남측에서 온 정당관계자들을 기다리고 있다. 이해찬,정동영,이정미 대표는 한 시간 이상이 지나도록 면담장에 도착하지 않아 행사가 취소됐다. 평양사진공동취재단



한 시간 정도가 지난 오후 4시17분쯤 남측 취재진도 북측 인솔자의 제안으로 취재를 마쳤다. 안동춘 북한 최고인민회의 부의장은 남측 취재진에 “수고했다”고 인사하며 예의를 갖췄다. 그러나 “이런 경우가 어디 있느냐. 납득이 가지 않는다”는 한 북측 대표단의 말에 서운함이 묻어났다.





이해찬 대표는 이날 오후 5시가 넘어서 고려호텔 로비에서 만난 남측 취재진에게 “일정에 착오가 있었다. 일정을 재조정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정미 대표도 “일정에 착오가 있었던 것 같다. 그 시간에 정당 대표들끼리 간담회를 했다”고 설명했다. 여야 3당 대표는 이날 오후 8시가 넘어 평양 목란관에서 열린 환영 만찬에 모습을 드러냈다.



이해찬 당대표는 방북 전날인 17일 국회 본청 당대표회의실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저를 포함해 3당 대표가 특별수행원 자격으로 같이 가서 북쪽 사람들과 대화 많이 하겠다. 김영남 위원장과 같은 분들을 이번에 만나서 비핵화 문제를 가지고 심도 있는 논의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구광모 LG회장, 최태원 SK회장이 18일 오후 평양 목란관에서 열린 남북정상회담 환영 만찬에 참석해 있다. 평양사진공동취재단


온라인에는 비난의 목소리가 들끓고 있다.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공식 면담장에 나타나지 않은 여야 3당 대표의 의원직을 제명해야 한다는 청원이 올라왔다. 오전 9시 40분 현재 3만 4000명이 동의 서명을 했다.


신은정 기자 sej@kmib.co.kr, 평양공동취재단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