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 등 3당 대표가 북측 최고인민회의 관계자 면담에 불참한 것을 두고 “부위원장이 주관한다고 일방적으로 면담을 무산시키는 건 무슨 경우냐”고 비판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 회의에서 “애초에 대통령을 수행하는 것은 격에 맞지 않는 것임에도 자발적으로 수행하지 않았냐”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한국당 비대위가 국민주도 성장에 대해 토론하자고 했는데 이 대표가 ‘격이 안 맞는다’고 일언지하에 거절했었다. 청와대에 이어 집권당도 독단과 독선에 빠졌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격에 맞지 않는 평양방북은 왜 했느냐”며 “격을 따지려면 이 대표나 제대로 따져 주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앞서 이 대표를 비롯한 여야 3당 대표는 18일 오후 예정됐던 북측 최고인민회의 관계자들과의 면담에 불참했다. 북측 관계자들은 1시간여 가량 기다리다가 “납득이 가지 않는다”며 자리를 떴다. 이 대표는 이날 취재진에게 “일정에 착오가 있었다”고 해명했다.

여야 3당 대표를 기다리는 안동춘 북한 최고인민회의 부의장. YTN 방송화면 캡쳐

일각에서는 이를 두고 3당 대표가 외교적 결례를 저질렀다는 비판이 나오고 있다. 하태경 바른미래당 최고위원은 이 대표를 겨냥해 “약속이라곤 하나 있는데, 몰랐을 리 없다”며 “북한이었으면 숙청됐을 것”이라고 비판했다.

박태환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