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부인 김정숙 여사와 김정은 국무위원장 부인 리설주 여사가 18일 오후 평양 옥류아동병원을 방문해 시설을 살펴보며 대화하고 있다. 평양사진공동취재단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부인 리설주 여사가 제3차 남북정상회담에서 한국 인사들과 적극적으로 교류하는 모습으로 주목을 받고 있다. 리 여사는 자신의 ‘안방’인 평양을 친숙하게 안내하며 북한의 ‘장외외교’에 적극적으로 참여하는 퍼스트 레이디로서의 면모를 보였다.

제3차 남북정상회담 첫날인 18일 리 여사는 김 위원장의 주요 일정에 함께 참석하며 모습을 드러냈다. 이날 오전 김 위원장 부부는 평양 순안공항에서 전용기에서 내리는 문재인 대통령 부부를 영접했다. 문 대통령 부부와 김 위원장 부부는 순안공항에서 공식 환영행사를 마치고 백화원 영빈관으로 이동했다.

문재인 대통령 부인 김정숙 여사와 김정은 국무위원장 부인 리설주 여사가 18일 오후 평양 김원균명칭 음악종합대학을 방문해 대화를 하며 이동하고 있다. 평양사진공동취재단

이후 리 여사는 김 위원장과 따로 움직이며 남측 인사들과 교류하는 일정을 소화했다. 리 여사는 문 대통령의 부인 김정숙 여사와 문화체육예술 분야 특별수행원들에게 옥류아동병원과 평양종합음악대학을 안내했다. 리 여사는 이날 오후 3시쯤 평양 문수구역에 있는 옥류아동병원에 도착한 김 여사를 영접했다. 병원 관계자들은 박수로 환영했다. 이후 김 여사와 리 여사는 평양종합음악대학으로 이동해 오케스트라 공연을 관람했다.

리 여사는 김 여사가 소개한 특별수행원들에게 친근함을 보이며 적극적으로 다가가는 모습이었다. 지난 4월 남측 예술공연단의 일원으로 평양에서 공연한 알리에게 리 여사는 “전에 한번 오셨었죠?”라고 말했고 알리는 웃으며 “머리가 너무 노랗다”고 걱정스레 답했다. 평창동계올림픽에서 여자 아이스하키 남북 단일팀의 주장이었던 박종아 선수에게는 “온 겨레에 큰 감동을 선사했다”며 칭찬을 건넸다.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부인 리설주 여사가 18일 오후 삼지연 관현악단 환영 예술공연이 열리는 평양대극장 입구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를 기다리고 있다. 평양사진공동취재단

리 여사의 이번 정상회담에서의 행보는 과거와 다른 북한의 ‘퍼스트 레이디’로서의 적극적인 면모로 읽을 수 있다. 리 여사는 2012년 김 위원장 부인으로 처음 공개된 이후 다수의 공개 석상에 등장했다. 리 여사는 올해 들어 김 위원장의 경제현장 시찰활동에 동행하는 경우도 크게 늘었다. 연합뉴스 보도에 따르면 올해 1월 1일부터 지난달 30일까지 북한 관영 조선중앙통신 보도 내용을 분석한 결과, 리 여사의 총 공개활동 횟수는 20회로 집계됐다.

김지애 기자 amor@kmib.co.kr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