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부인 김정숙 여사와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 부인 리설주 여사가 18일 오후 평양 음악종합대학을 방문해 오케스트라의 공연을 관람하고 있다. 평양사진공동취재단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에 이어 부인 리설주 여사의 ‘솔직 화법’이 화제를 모으고 있다. 평양 남북정상회담 첫날인 18일 오후 리 여사는 문 대통령 부인 김정숙 여사와 함께 옥류아동병원을 방문했다. 문 대통령과 김 위원장이 정상회담을 하는 동안 남북 퍼스트레이디가 처음으로 평양에서 일정을 소화했다.

리 여사는 이날 오후 2시30분쯤 평양 대동강 문수구역에 있는 옥류아동병원을 찾았다. 김 여사는 리 여사보다 30분 늦은 3시쯤 병원에 도착했다.

리 여사는 김 여사를 맞이하며 “우리나라가 좀 보건의료 부분이 많이 뒤떨어져 있다”며 “그래서 국가적으로 이 부분을 좀 치켜세울 수 있는 그런 조치들이 많이 펼쳐지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옥류아동병원도 그렇게 지어졌다”며 “우리 병원에 온 기회에 한 번 봐주십시오”라고 예의를 갖췄다. 김 여사는 머쓱해 하는 리 여사에게 “어휴 무슨 말씀을요”라며 웃으며 화답했다.


북한 의료 현실을 가감없이 드러낸 리 여사의 솔직 화법은 남편 김 위원장과 닮았다. 김 위원장도 이날 오전 문 대통령 부부 숙소인 백화원 영빈관 내부를 직접 안내하면서 “발전된 나라들에 비하면 우리 숙소가 초라하다. 수준이 낮을 수는 있어도 최대한 성의를 보여 준비했다. 마음을 받아주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또 “지난 5월 우리 판문점 지역에 오셨을 때 제대로 된 한 끼 대접해 드리지 못한 것이 늘 가슴에 걸렸다”고 말하기도 했다.

김 위원장의 파격적인 화법은 앞서 4·27 정상회담 당시에도 화제가 됐다. 그는 “문재인 대통령이 (평양에) 오시면 솔직히 걱정스러운 게 우리 교통이 불비해 불편을 드릴 것 같다”며 낙후된 인프라를 인정했다.

한편, 옥류아동병원은 북한 최대 어린이 종합병원이다. 2013년 10월 개원한 지상 6층 규모의 최신식 의료설비를 갖춘 이 병원은 약 200명의 의사가 진료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정지용 기자 jyjeong@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