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라인커뮤니티

대전 서구 모 중식당에서 손님에게 “개 미친 X”라는 표현을 써 논란이 되고 있다.

19일 온라인 커뮤니티에 “미친X래요. 중식당에서”라는 글이 올라왔다. 이 글에 따르면 글쓴이 A씨는 16일 오후 집 근처 중식당으로부터 주문한 음식을 배달 받았다. 배달원에게 받은 영수증엔 “개 미친X, 빨갛게, 맵게, 단무지 많이”라고 적혀 있었다. A씨는 “평소 단무지가 적게 와 항상 주문할 때마다 단무지를 많이 달라고 얘기했었는데, 이게 그리 기분 나쁜 부탁인 줄 몰랐다”며 “너무 모욕적이라 머리가 아플 정도”라고 말했다.

온라인커뮤니티

A씨는 곧바로 중식당에 전화를 걸어 항의했으나 돌아온 답변은 “잘 모른다”는 것이었다. 해당 중식당 측은 A씨에게 “그만둔 직원이 영수증에 그렇게 적어놓은 것 같다”면서도 “그러나 자세한 경위는 확인할 수 없다”고 말했다. ‘직원을 연결해달라’는 요청엔 “직원을 지킬 의무가 있다”고 거절했다. A씨가 “인터넷에 해당 사실을 올리겠다”고 말하자 “마음대로 하시라. 하고 싶은대로 다 하시라”고 말하기도 했다.

해당 중식당 측은 또 “3월부터 직원들 사이에서 A씨를 부르는 호칭이 그랬던 것 같다”며 “A씨 휴대전화 번호가 ‘개 미친X, 빨갛게, 맵게, 단무지 많이’로 등록돼 있었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영수증엔 음식점에서 등록한 고객 이름이 적히진 않는다. 문제가 된 문구도 특이사항에 적혀 있던 것이다. 특이사항은 주문을 받은 점원이 기입하는데, 당시 주문은 가게 사장이 직접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이에 대해 “사장님이 작성하신 것 같은데, 혹시 직원 탓하신 건 아닌가 싶다”며 “판단을 할 수는 없으나 앞뒤가 맞지 않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직원들과 배달원 모두 나를 미친X으로 알고 비웃었을 것 아니냐. 너무 분하고 억울하다”고 목소리 높였다.

해당 중식당 측은 국민일보와 통화에서 “모르는 일이다. 그만둔 직원이 한 행동으로 파악하고 있다”며 “자세한 내용은 사장이 알고 있지만 휴가를 낸 상황”이라고 전했다.

전형주 객원기자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