판문점사진공동취재단

남북 정상 내외와 양측 공식 수행원들이 19일 평양 옥류관에서 열린 오찬에 참석했다. 옥류관은 대동강변에 위치한 평양냉면 가게다. 앞서 4·27 남북정상회담 만찬 메뉴로 등장해 남쪽에서도 큰 인기를 끌었다.

이날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부인인 리설주 여사는 “판문점 회담 이후로 평양에서도 (평양냉면이) 더 유명해졌다”며 “외부 손님들도 계속 ‘랭면 랭면’ 한다”고 자랑했다.

판문점사진공동취재단

그러면서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을 언급했다. 임 실장은 판문점 평화의 집에서 열린 4·27 남북정상회담 만찬 당시 리 여사 바로 옆에 배석했었다.

리 여사는 “(판문점에서) 내 옆에 임종석 비서실장이 앉았다. (평양냉면이) 너무 맛있다고 두 그릇 뚝딱 (웃음) 그런데 못 오셔서 섭섭하다”며 “왔으면 정말 좋아하셨을 텐데”라고 아쉬워했다.

박민지 기자 pmj@kmib.co.kr, 평양공동취재단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