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보통 소나무를 심는데…” 문 대통령, 모감주나무 선택한 이유


평양을 방문한 문재인 대통령이 19일 평양 백화원 영빈관 앞 정원에서 부인 김정숙 여사와 함께 기념식수 행사를 갖고 한국에서 가져간 10년생 모감주나무를 심었다.

나무 앞에 놓인 표지석엔 ‘평양 방문 기념하며 2018.9.18-21 대한민국 대통령 문재인’이라고 적혀 있었다. 청와대는 북측에서 날짜를 잘못 제작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우리측에선 김재현 산림청장을 비롯해 도종환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강경화 외교부 장관,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 등 주요 인사들이 참석했다

북측에서는 최룡해 노동당 부위원장, 리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장, 김경준 국토환경보호상 등이 참석했다.


문 대통령은 식수를 하면서 “기념식수할 나무는 모감주나무다. 꽃이 황금색이라 해 가지고 나무 말이 ‘번영’”이라며 “옛날에는 이 열매를 가지고 절에서 쓰는 염주를 만들었다고 해서 염주나무라고도 부르기도 했다”고 소개했다.

문 대통령과 최 부위원장은 각각 삽으로 흙을 세 차례씩 뿌린 뒤 ‘번영의 물’로 이름 붙여진 물을 줬다.

최 부위원장은 “나무를 가져오신 사연을 담아 (표지석에) ‘평양 방문을 기념하며’라고 새겼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 나무가 정말 무럭무럭 자라고, 꽃도 풍성하게 피우고, 결실을 맺고, 그것이 남북관계 발전에 함께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답했다.


문 대통령은 행사가 끝난 뒤 “보통 소나무, 느티나무, 단풍나무로 기념식수를 하는데 모감주나무를 식수하는 것이 특이하다”며 “한 번씩 오셔서 점검해주시기 바란다”며 웃으며 말했다.

최 부위원장은 “꽃이 폈으면 좋겠는데…”라며 “나무 말이 곱다. 가을바람이 여러 곡식, 열매를 풍성하게 한다”고 화답했다.

이어 “올 한해는 황금 같은 귀중한 금덩어리다. 좋은 나무가 앞으로 무럭무럭 자라 통일의 길에 기여할 것”이라고 했다.

평양공동취재단, 최민우 기자 cmwoo11@kmib.co.kr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