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정상회담 둘째날인 19일 평양 옥류관에서 오찬을 하고 있는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모습이 서울 중구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에 차려진 남북정상회담 평양 서울 프레스센터에 중계되고 있다. 남북정상회담 프레스센터(서울)

남북 정상 내외는 19일 양측 공식 수행원들과 평양 옥류관에서 함께 오찬을 가졌다. 옥류관은 대동강변에 있는 평양냉면 전문점이다. 평양냉면은 그간 열린 남북정상회담 식사 메뉴로 자주 등장한 별미다. 그러나 김 위원장이 자랑한 것은 하나 더 있었다. 바로 ‘들쭉술’이다.

김 위원장은 이날 오찬에서 들쭉술이 담긴 잔을 가리키며 직원에게 “병이 없으니 무슨 술인지 모르지 않니”라고 지적했다. 남측 수행원인 유홍준 명지대 석좌교수는 “들쭉술 아니냐. 어제 먹었다”고 말하자 “나는 여러분에게 더 자랑하고 싶어서 그러는 것”이라며 너스레를 떨었다.

또 문 대통령 내외에게도 들쭉술을 권하며 “많이 드시고 평가해 달라. 여러분에게 더 자랑하고 싶다”고 했다.

뉴시스

북한이 자랑하는 명주 들쭉술은 김일성 주석이 생전 즐기던 술이라고 한다. 들쭉나무 열매로 만든 발효주로 붉은 밤색을 띠고 있다. 백두산 특산물이기도 한 들쭉은 오래 전부터 기침약, 설사약, 지혈제 등 약재로 쓰여 왔다. 고혈압이나 동맥경화증에도 좋은 것으로 알려졌다.

오찬엔 들쭉술 외에도 당근과 숙주, 버섯으로 이뤄진 3색 야채, 백설기와 평양소주 등이 제공됐다.

전형주 객원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