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오월드에서 탈출했다 18일 사살된 퓨마 ‘뽀롱이’를 교육용으로 박제한다는 소식이 알려지면서 네티즌들이 또다시 분노하고 있다.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박제를 막아달라는 청원이 다수 등장했다.

19일 대전도시공사 등에 따르면 국립중앙과학관은 퓨마를 교육용 박제로 만들어 전시하겠다며 퓨마 사체를 기증해줄 것을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사체를 일반 전문업체에 맡겨 소각하기보다는 퓨마가 국제멸종위기종 2등급인 점을 감안해 생물 다양성을 보전하자는 취지다. 대전도시공사 측도 사체 기증을 긍정적으로 검토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하지만 이 소식을 접한 여론은 다시 들끓을 조짐을 보이고 있다. 퓨마가 탈출할 당시 제대로 문을 잠그지 않는 등 동물원의 관리 부실 책임이 제기된 터에 사살한 것도 모자라 박제해 전시하는 게 적절치 않다는 지적이다.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퓨마 박제 반대 청원을 올린 한 네티즌은 “인간의 욕심에 의해 괴롭게 살아왔을뿐 아니라 인간의 안전을 위해 잔인한 죽음을 맞이한 이 생명에게 주어지는 결과가 결국 박제 또는 폐기라니 경악스럽다”고 썼다.

이어 “아무리 작은 생명이라도 소중히 여기고 값진 목숨으로 대해야 인간 또한 존중받고 존엄해질 수 있다”며 “박제나 폐기가 아니라 동물원 한 켠에라도 이 가여운 퓨마를 기릴 수 있는 공간을 만들어 묻을 수 있도록 도와달라”고 호소했다. 온라인에선 “퓨마 두 번 죽이는 거냐” “죽어서까지 구경거리로 만들려는 인간들이 잔인하다”며 부정적인 반응이 확산되고 있다.

퓨마 ‘뽀롱이’ 사살을 계기로 야생동물을 가둔 채 전시하는 행위에 대한 비판도 거세다. 동물권단체 ‘케어’는 성명을 통해 “왜 갇혀 살아야 하는지 몰랐던, 바깥세상으로 나오고 싶던 퓨마는 단 4시간의 짧은 외출로 삶이 끝났다”며 “야생동물을 가둬놓고 인간의 볼거리용으로 고통을 주는 전시행위는 이제 사라져야 한다”고 지적했다.

백상진 기자 sharky@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