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영호 전 영국 주재 북한 공사가 남북정상회담이 시작되는 18일 트위터를 개설하고 북한이 관례에 어긋나는 일을 저질렀다고 주장했다.


태 전 공사는 이날 자신의 트위터에 “문재인 대통령 도착 시 일반 의례 관례에 어긋나게 인공기와 한반도만 들게 했다”며 “이것은 북한의 정통성을 강조하는 의도”라고 지적했다.

“김대중‧노무현 대통령 방문 시 형평성 보장을 위해 아무런 깃발도 걸지 않았다”고 한 태 전 공사는 “비핵화 없는 경협을 해서는 안 된다”고 주장했다.



이와 함께 태 전 공사는 채널A에 출연해 남북정상회담에 대해 평가했다. 이번 평양 회담에 대해 “성과도 있지만 아쉬움과 충격도 있었다”고 한 태 전 공사는 “짧은 시간 세 번이나 두 정상이 만나 소통한 게 성과지만 평양공동선언이 너무 일찍 나온 게 아쉽다”고 지적했다.



“한 번 더 설득해 좀 더 진전된 비핵화 선언문이 있어야 했다”고 한 태 전 공사는 “김정은 위원장의 비핵화 의지가 없어 오전에 설득을 끝낸 게 아닌가 싶다”고 덧붙였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