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드라마 ‘숨바꼭질’이 때아닌 남성 차별 논란에 휩싸였다.

20일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주말극 ‘숨바꼭질’ 지난 방송에서 남자 목욕탕이 등장한 장면을 두고 “남성 인권은 침해해도 되는거냐”는 네티즌들의 볼멘소리가 나오고 있다.

해당 장면은 드라마 여주인공 민채린(이유리)이 자신을 향한 음모의 배후를 캐내기 위해 남자 목욕탕으로 들어간다는 설정을 담고 있다. 하지만 민채린이 목욕탕 내부에 진입하는 과정에서 알몸으로 목욕중이던 남성들의 모습이 일부 흐리게 처리된 채 그대로 노출되면서 논란이 불거졌다. 당당한 여주인공에 비해 해당 영상에서 남성들은 어쩔 줄 몰라하며 허둥지둥대는 모습으로 그려졌다.

‘숨바꼭질’ 시청자 게시판에는 항의가 쏟아졌다. 한 시청자는 “남자는 여자에게 몸을 보이는 행위 자체가 ‘남자는 수치심을 느끼지 않는다’는 전제가 있는 것 같아 불쾌하다”고 했고, 다른 시청자는 “생각이 있는 거냐. 남녀 인권 문제가 화제인 요즘 이건 너무 심하지 않느냐”고 썼다. 또 “여성이 남탕 들어가는 게 걸크러시냐” “여성만 인권이 있고, 남성 인권은 없느냐”며 제작진의 사과를 요구하는 글도 있다.

반면 일각에서는 “드라마는 창작물일뿐”이라며 남성 인권에 대한 지적이 과도한 해석이라는 견해도 있다.

백상진 기자 sharky@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