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양에서 개최된 3차 남북 정상회담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부인 리설주 여사가 선보인 소박한 패션 스타일이 주목 받고 있다고 일본 아사히신문이 20일 보도했다.

아사히신문은 “리설주 여사가 이번 회담에서 조심스럽고 검소한 이미지를 어필했다”며 “명품을 좋아한다는 이미지를 벗고 북한 최고 지도자의 아내에게 요구되는 ‘인민의 어머니’ 이미지를 연출하려 했다”고 보도했다.

리 여사는 지난 18일 오전 김정은 위원장과 함께 평양 국제공항에 문재인 대통령 내외를 마중하러 나왔을 때부터 같은 날 만찬 자리까지 짙은 감색 투피스 차림을 유지했다고 소개했다.

김정숙 여사가 상황에 맞게 두 종류의 양장과 한복을 선보인 것과는 대조적이라고 평가했다.

김 여사는 이날 흰색 투피스 차림으로 북한에 도착한 후, 평양 옥류아동병원 방문 때에는 블루계열의 투피스로 갈아입었다. 만찬장에서는 한복을 선보였다.

회담 이튿날인 19일에도 리 여사는 아침부터 저녁까지 가는 흰색 스트라이프 무늬가 들어간 남색 투피스를 입었다. 손톱에는 매니큐어도 바르지 않았으며, 목걸이는 심플한 디자인이었다.

김영석 기자 yskim@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