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스타항공이 청주 출발 국제노선을 확충하며 청주공항 활성화에 다시 한 번 활력을 불어넣을 전망이다.

이스타항공은 20일 청주공항 1층 국제선 도착 행사장에서 이스타항공 청주~후쿠오카, 타이베이 노선 신규 취항식을 가졌다고 밝혔다.

이날 행사장에는 이시종 충북지사와 이스타항공 최종구 대표, 청주시와 공항 관계자 및 이스타항공 임직원 등이 참석한 가운데 운항승무원, 객실승무원들을 격려하는 꽃다발 증정식과 취항을 알리는 테이프커팅, 기념촬영 순으로 진행됐다.

이번 신규취항으로 이스타항공은 청주국제공항에서 중국, 일본, 대만 등 3개국 총 9개의 국제노선을 운항하게 됐다.

후쿠오카와 타이베이는 청주공항에서 처음으로 운항하는 노선으로 10월 18일에는 삿포로(신치토세) 취항도 앞두고 있어 청주공항의 14개 국제노선 중 10개 노선을 운항하게 된다.

후쿠오카와 타이베이 노선은 주 2회(목, 일) 운항한다. 청주~후쿠오카 노선은 오후 7시 출발 오후 8시10분 후쿠오카에 도착하고, 오후 8시55분 후쿠오카공항을 출발해 오후 10시 청주에 도착한다.

타이베이 노선은 오후 10시50분 청주공항을 출발해 현지시간 오전 12시40분에 도착한다. 귀국편은 현지시간 오전 1시40분 타오위안공항을 출발해 오전 5시10분 청주에 도착한다.

이스타항공은 지난 3월 청주~오사카 노선에 취항하며, 7년만의 청주발 일본노선을 재개했다.

이후 청주~오사카 노선은 주 12회까지 확대되며 청주의 대표 국제노선으로 성장했다. 이어 후쿠오카노선과 첫 대만노선인 타이베이 취항으로 청주공항의 노선 선택권을 확장하고 새로운 관광수요를 창출 할 수 있는 계기가 마련됐다.

이스타항공은 2009년 첫 취항 이래 현재까지 청주공항에 취항한 항공사들 가운데 국제선 누적 여객 수송실적이 유일하게 100만명을 넘어섰고, 여객수송점유율 1위(41.5%)를 기록하는 등 많은 충북도민들의 지지와 성원으로 청주공항의 대표 항공사로 자리매김 했다.

또한 지난 2016년에는 누적탑승객 2000만명을 달성하며 2000만번째 고객을 청주공항에서 맞이하는 의미 있는 행사를 진행하기도 했다.

지난 6월에는 사드문제로 중단됐던 6개 중국노선(심양·상하이·연길·하얼빈·대련·닝보) 재개해 운항하고 있다.

이스타항공 최종구 대표는 “이스타항공은 청주공항을 거점으로 새로운 국제노선 확대를 위한 노선전략에 집중하고 있다”며 “신규노선 공급이 관광수요를 창출하고 지방공항 활성화와 지역경제 발전에 기여하는 만큼 앞으로도 충북도와 적극적인 협업을 통한 노선 개척에 힘쓸 계획”이라고 말했다.

부산=윤봉학 기자 bhyoo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